코인뉴스
  • BTC

  • ETH

  • DASH

  • LTC

  • ETC

  • XRP

  • BCH

  • XMR

  • QTUM

  • ZEC

  • BTG

거래소 시세(KRW) 시세(USD) 거래량 24시간 변동(KRW) 한국 프리미엄(KRW)
업비트 9,624,000 KRW 8,218.62 USD 2,868.35 BTC ▼ 85,000 -0.88% ▲ 24,120 0.25%
빗썸 9,628,000 KRW 8,222.03 USD 0.00 BTC ▼ 108,000 -1.12% ▲ 28,120 0.29%
코빗 9,616,500 KRW 8,212.21 USD 121.37 BTC ▼ 89,500 -0.93% ▲ 16,620 0.17%
플로닉스 9,577,258 KRW 8,179 USD 449.84 BTC ▼ 46,009 -0.48%
비트렉스 9,576,778 KRW 8,178 USD 178.26 BTC ▼ 36,641 -0.38%
비트피넥스 9,624,449 KRW 8,219 USD 3,103.25 BTC ▼ 52,250 -0.54%

백트 22일 테스트, 비등점이 왔다... 크립토마켓 끓는다

이웃집또털어 0 0

ë°±í¸ ê³ ë 



백트(Bakkt)가 22일(현지시간) 비트코인(BTC) 선물 거래 등의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 백트는 세계 최대 거래소인 NYSE(뉴욕증권거래소)의 모회사인 ICE(인터콘티넨털익스체인지) 산하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이다. 그간 거래 상대방 위험 때문에 투자를 꺼렸던 기관 투자자가 본격적으로 암호화폐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앞서 출시된 다른 비트코인 선물과 달리 만기일에 거래자에게 ‘실물’ 비트코인을 인도하는 방식이다. 실제 비트코인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래저래 암호화폐 시장에 큰 호재다.

 

백트란 무엇인가  2017년 말,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와 시카고옵션거래소(CBOE)가 비트코인 선물을 출시했다. 기관 자금이 본격적으로 암호화폐 시장에 들어올 것으로 기대했다.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그 반대였다. 기관이나 큰손들은 선물을 활용해 공매도를 퍼부었다. 만기일에 비트코인을 되 살 필요도 없었다. 법정화폐(달러)로 공매도ㆍ매수 가격 차이만큼만 정산하면 됐다. 선물 때문에 비트코인 가격이 더 심하게 출렁였다. 꼬리(선물)가 몸통(현물)을 흔드는 비정상적 상황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연출됐다.

 

백트가 22일 시범 운영을 시작하는 비트코인 선물은 다르다. 만기가 하루다. 매일 실물 비트코인을 정산해야 한다. 예를 들어, 22일 오전에 A가 2비트코인을 각각 1300만원에 팔고 그걸 BㆍC가 각각 1비트코인씩 샀다고 가정해 보자. 그런데 이날 오후 비트코인 가격이 뛰면서 정산 시점의 가격이 1500만원이 됐다. CME나 CBOE 같은 선물이라면 A는 BㆍC에게 각 1비트코인을 주는 대신에 각 200만원씩 주면 거래가 끝난다. 하지만, 백트 선물의 경우엔 A가 반드시 B와 C에게 1비트코인을 줘야 거래가 끝난다. 비트코인이 없다고 200만원씩만 줘서는 안 된다. 반드시 실물 비트코인을 줘야 한다. 따라서 백트의 비트코인 선물 거래량이 늘어날수록 실물 비트코인 수요도 늘어난다. 




JOIN:D

https://joind.io/market?id=422 

0 Comments
제목
FreeCurrencyRates.com
아래 코인은 가상매매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