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뉴스
  • BTC

  • ETH

  • DASH

  • LTC

  • ETC

  • XRP

  • BCH

  • XMR

  • QTUM

  • ZEC

  • BTG

거래소 시세(KRW) 시세(USD) 거래량 24시간 변동(KRW) 한국 프리미엄(KRW)
업비트 9,633,000 KRW 8,226.30 USD 2,877.93 BTC ▼ 100,000 -1.04% ▲ 38,280 0.40%
빗썸 9,625,000 KRW 8,219.47 USD 0.00 BTC ▼ 111,000 -1.15% ▲ 30,280 0.31%
코빗 9,616,500 KRW 8,212.21 USD 125.32 BTC ▼ 126,500 -1.32% ▲ 21,780 0.23%
플로닉스 9,577,258 KRW 8,179 USD 449.64 BTC ▼ 62,414 -0.65%
비트렉스 9,577,586 KRW 8,179 USD 179.31 BTC ▼ 43,058 -0.45%
비트피넥스 9,619,765 KRW 8,215 USD 3,100.49 BTC ▼ 57,098 -0.59%

금/은 가격 상승, ‘비트코인 변동성 때문이다’

축구싶냐농구있네 0 0

금/은 가격 상승, ‘비트코인 변동성 때문이다’


v8shKl.jpg 




비트코인 가격이 약세를 보이면서 금과 은이 수혜를 보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뉴스BTC는 최근 금과 은의 가격이 반등에 성공하고 있는 것은 비트코인 가격이

 변동성을 보이면서 ‘안전 자산’으로서의 매력을 잃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은은 지난 몇 주간 지속적인 급등세를 보였다. 6월 최저치였던 온스 당 14.3달러에서

 16.19달러까지 상승한 것이다. 금 또한 1개월 최저치인 온스 당 1350달러에서

 1425달러까지 올랐다.


짐 루리오 TJM 투자 전문이사는 뉴스BTC와의 인터뷰에서 “중요한 것은 비트코인의 최근

 변동성이 디지털 안전 자산으로서의 이미지에 손상을 줬다는 것”이라면서 “비트코인이

 변동성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이 은으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는 비트코인이 안전 자산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는 주장도 제시됐다.


브라이언 스터틀랜드 에쿼티 아머 인베스트먼트 이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장기적으로

 봤을 때 은보다 금과 비트코인을 더 선호한다”면서 “금보다는 비트코인이 더 낫다”고 밝혔다.





블록미디어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00722

0 Comments
제목
FreeCurrencyRates.com
아래 코인은 가상매매하실 수 있습니다..